아기 고양이를 구조했어요. 


03 - 배변유도랑 잠은 어떻게 해요?




 



자 그럼 이제 배변유도를 해볼까요?

 

배변유도는 아까 준비한 따뜻한 물이 들은 머그컵에 물티슈를 담았다가 꼬옥 짜고 조금 따뜻한 상태로 잠지를 두들겨 줍니다. 그럼 시원하게 소변을 봅니다. 정말 소변은 잘 봅니다. 문제는 응가입니다. 응가는 똥꼬를 자극해주면, 똥꼬가 부풀어 오르고 응가가 나오기 시작합니다. 팁을 드리자면 잠지와 똥꼬 사이를 두들겨주는 것 입니다. 잘 두들겨주면 조금씩 똥꼬가 부풀어 오르면서 응가를 하는데요. 계속 두들겨줘도 똥꼬가 부풀지 않는다면 다음에 보면 되지란 마음으로 넘어갑니다. 처음 길에서 데리고 온 아이들은 바로 싸는 경우도 있지만 보통 이틀정도 변을 못 봅니다. 심하면 3일도 못 보는 데 먹은 게 없어서이니 너무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



 

설사를 하면 분유를 조금 묽게 타서 주고 그래도 계속하면 병원에 데리고 가봐야합니다. 설사가 길어지면 탈수증상이 오니 조심하셔야합니다.



사진출처 - http://blog.naver.com/joo1dodo2


요 자세로 하는 것이 좋다고 하는데 저는 초보다 보니 아이를 들고했습니다. 이 부분은 고양이와 사람 모두 편한 자세를 찾으시면 됩니다.



보너스!!

모래에 응가하게 배변훈련 시키기~

모래에 응가는 

1. 3주쯤 지나고나서 모래위에서 배변유도를 시킵니다. 

2. 모래위에 배변을 닦은 휴지를 둬서 냄새를 맡게 합니다.

3. 어미나 형아가 있음 보고 따라하지만 없으면 모래위에서 엉덩이를 두들겨 줍니다. 그럼 모래위에서 소변을 보거나 응가를 하게됩니다.


모래위에서 엉덩이를 두들겨주면, 쉬야도 보고 응가도 봅니다.



이제 제일 중요한 것은 재우는 것입니다. 먹고 싸는 것도 중요하지만 자는 것도 중요합니다. 아가는 자는 사이에 큰다고 합니다. 3시간 간격으로 분유수유를 하기 때문에 잘 먹고나면 바로 재워야 합니다. 잘먹고 분유 먹일 시간이 됐는데 아깽이가 자고 있으면 30분에서 1시간 정도 기다렸다가 먹입니다.

 





그럼 이제 재워볼까요??


자는 것은 이 3가지만 생각하시면 됩니다.

 

1.     따뜻한가!!

2.     어두운가!!

3.     조용한가!!



원래 아깽이들은 잘 잡니다. 근데 더 잘 잘라면 따뜻하고, 어둡고, 조용하면 됩니다. 3가지를 충족했는데 안자고 낑낄거린다면 배고프거나, 쉬야나 응가가 마려운 것 입니다. 왜 못자는지 원인을 찾아줘야 합니다. 범이는 단 한번도 안 잔적이 없을 정도로 아깽이들은 잘 잡니다.


 

범이는 눈뜨기 전과 눈뜬 후 잠자리가 바뀌었습니다.


요 가운데 무에타이 티셔츠 안에는 눈뜨기 전의 범이가 자고 있습니다.


 

눈뜨기전에는 검정 티셔츠안에 넣고 돌돌말아서 못 나오게 해서 자다가 혹시 중간에 깨더라도 다시 자게 만들었습니다. 검정 티셔츠 양옆에는 파스타병에 뜨꺼운 물을 배치하고 이불로 폭 덮어줬습니다. 눈을 뜨기전 아기는 엄마품으로 기어들어가 자고 싶어합니다. 그 포근함을 느끼면서 자는게 가장 좋다고 합니다. 이때 수건을 이용하면 안됩니다. 아기발톱이 걸려서 부러지는 수도 있으니 티셔츠 같은 재질이 좋습니다.



눈뜨고 나서는 큰 박스를 이용해서 잠자리를 마련해줬습니다. 범이가 가운데 있습니다. 그리고 4방향으로 뜨거운 물이 들어있는 병이 있습니다. 흰 이불 밑에는 2리터짜리 페트병이 양말안에는 파스타 소스병이 들어있고 그 안에는 뜨거운 물이 있습니다. 그리고 두터운 후드티를 덮어주면 알아서 잘 잡니다. 물론 박스도 닫아줍니다.




4주쯤 지났을 때는 토마토 박스 앞을 터주고 양 옆에 뜨거운 물병을 놓아주고 가운데 잘 자리를 마련해주면 따뜻한 곳으로 들어가서 잤습니다



6주쯤 지나고 나서는 소주 박스안에 방석을 깔아주고 안에 들어가서 잘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안에 들어가면 겨울 이불을 덮어줬는데 2-3일 지나면 졸리면 알아서 기어들어가 자고 있습니다. 외출하고 들어오면 소주박스안에서 기어나오는데 완전 심쿵입니다.




 



Posted by 범이아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