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자들 - 백윤식, 이병헌, 조승우 그리고 윤태호까지..





내부자들 - 2015년 하반기 가장 기대되는 한국영화를 꼽으라면 단연코 내부자들이 후보 0순위다. 백윤식. 이병헌 조승우로 이어지는 연기잘하는 배우들이 다 모여있다. 특히 이번 영화에서 고락선 촐영감독은 인터뷰에서 '백윤식이 힘을 빼고 연기하는데, 눈은 음흉하고 악마같은 기운을 내뿜는 눈이었다'고 말할 정도였다.



정치뒷거래의 판을 짜고 대한민국 여론을 움직이는 유명 논설주간 백윤식




백윤식과 조승우는 타짜에서 평경장과 고니로 만나서 연기 대결을 보여준적이 있다. 타짜에서는 화투 스승과 제자로 만났다면, 이번에는 적으로 만났다. 상대를 꺽고 일어서야 하는 적으로 만났다. 여기에 이병헌이 주도권을 쥐고 있다. 이 연기 100단의 남자 3명이 만난 것 만으로도 대박인데, 원작자는 이끼로 독특한 스릴러물을 만들어 냈고, 미생은 대한민국을 강타해서 미생열풍을 만들어낸 윤태호다. 



백윤식에게 배반당해서 버려져서 복수를 꿈꾸는 정치깡패 이병헌


윤태호가 쓴 탄탄한 줄거리를 영화화 하기 위해 바꾸었다. 조승우가 연기하는 우장생은 웹툰에는 없는 캐릭터다. 웹툰에는 이 모든 것을 파헤치려는 열혈기자가 나오는데, 영화에서는 열혈기자가 족보없는 검사로 바뀌어서 범죄물로 바뀌었고, 그 캐릭터를 조승우가 연기한다. 우민호 감독이 이 부분을 어떻게 풀어냈는가가 내부자들의 키포인트다. 우민호 감독은 파괴된 사나이와 간첩을 연출했던 감독이다.



더 이상 떨어질 곳도 없는 검사 조승우

















Posted by 범이아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