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영화제 남우주연상 후보 유아인, 하정우, 황정민, 손현주 모두 불참하나?





제52회 대종상영화제가 오늘 11월 20일에 열린다. 남우 주연상 후보로 올라온 남자 배우들이 모두 불참할지도 모른다는 이야기가 돌면서 영화제 남자 주연상이 누구에게 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도 그럴것이 대종상 영화제 측은 불참하는 배우에게는 상을 주지 않을 것이다 라는 입장을 밝혔던 영화제이기에 모두 불참하면 어떻게 되냐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사도와 베테랑에서 인상깊은 연기를 선보였던 유아인..




대종상 영화제 남우주연상 후보로는 베테랑과 사도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줬던 유아인, 암살에서 하와이 피스톤이라는 총잡이로 나왔던 하정우, 국제시장에서 현대사를 관통했던 황정민, 악의 연대기에서 열연을 보여준 손현주 이렇게 4명이다. 유아인은 현재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 이방원 역을 맡고 있어, 촬영 스케쥴과 시간이 겹쳐서 불참한다고 밝혔고, 하정우는 해외에 나가있는걸로 알려져있다. 황정민은 대종상 영화제 측에서 참석한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하였지만 스케쥴상 불참한다고 밝혔다. 손현주 역시 스케쥴상 참석이 어렵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암살에서 하와이 피스톤으로 분했던 하정우




영화쪽 관계자들은 불참하면 상을 주지 않는다는 이야기가 악재가 된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만약에 다른 후보들이 참석을 하지 않는데, 혼자 갔다가 상을 받으면 남이 받을 상을 빼았다는 이야기가 돌지도 모르는 상을 누가 맘 편하게 받겠냐며 영화제가 스스로 권위를 무너뜨리는 이야기를 한 것이라는게 중론이다. 과연 전원 불참인지 누군가는 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제상의 황정민


악의 연대기에 손현주



Posted by 범이아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