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네소타 트윈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11.10 박병호 1285만 달러 배팅한 미네소타 트윈스 구장은 홈런타자에게 최악이다. (1)

박병호 1285만 달러 배팅한 미네소타 트윈스 구장은 홈런타자에게 최악이다.


박병호에게 1285만달러라는 천문학적인 이적료를 제시한 구단은 미네소타 트윈스였다. 홈런타자인 박병호에게 미네소타 트윈스가 기대하는 것도 호쾌한 홈런을 날리는 중장거리형 타자일 것이다. 그럼 박병호와 미네소타 구장의 궁합을 미리 봐보자.



좌우 대칭이 안 맞는 미네소타 트윈스 구장




박병호 트윈스 악몽이 재현되는가?


박병호가 엘지트윈스에서 넥센 히어로즈로 이적 후 국내 최고의 타자로 성장했다. 넥센으로 이적후 국내 톱타자로 성장한 이유는 많겠지만 그중에 무시 할 수 없는 것이 바로 구장의 크기다. 국내에서 제일 큰 잠실구장은 중앙 125m, 좌우측이 100m, 좌우 중간이 120m로 다른 구장에서는 홈런이 될 타구가 워닝트랙에서 잡히는 외야 플라이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박병호도 예외는 아니였다. 넥센으로 이적후 작은 구장 덕에 잠실에서 큰 외야 플라이가 홈런이 되었다. 


박병호는 홈 구장에서 계속되는 홈런으로 자신감을 찾았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되찾으면서 홈런왕으로 등극했다. 이렇게 잠실구장을 떠나고 홈런을 되찾은 선수는 박병호를 비롯해 김상현, 박경수, 정의윤 등 많은 타자가 있다. 국내 프로야구 팬들은 이런 현상을 두고 탈엘지효과라고도 부른다.



무지개가 뜬 미네소타 트윈스 구장


미국의 쌍둥이팀. 미네소타 트윈스 역시 큰 구장을 사용한다. 목동구장은 중앙 118m였다. 좌·우는 98m. 좌우 준간이 113m 펜스 높이는 2m다. 미네소타의 홈구장은 중앙 펜스가 125m 인것은 잠실과 같다. 좌측이 103m, 우측이 100m로 약간 비대칭으로 생겼으며, 좌중간이 115m, 우중간이 111m로 잠실구장보다는 작다. 거리는 우측이 짧지만 우중간부터 우측 폴대까지는 7미터 높이의 펜스가 쳐 있어서 우측이 짧다고도 할 수 없다. 오히려 우타자가 홈런을 많이 치는 좌측이 유리하다. 



미네소타 홈구장인 타겟필드의 좌석현황이다. 좌우가 다르게 생긴 것이 한눈에 들어온다. 132구역부터 외야 우측 폴대까지는 7미터 높이의 펜스가 있는 부분이다. 




미네소타는 2015년 홈런 156개로 메이져리그 30개 구단 중 17위를 기록했다. 팀내 30홈런을 기록한 선수는 없다. 그나마 구장병 홈런 생산율은 1.058로 30개 구단중 13위를 기록했다. 2013년에는 0.802로 27위를 기록한적이 있다. 전형적인 투수 친화적인 홈을 사용한다고 보면 된다.



박병호는 지난 2년간 105개의 홈런중에 잠실에서 넘긴 홈런은 6개로 잠실에서는 여전히 홈런 비율이 낮았다. 타구장에서는 2.55경기당 한개씩 때리던 홈런이 잠실로 오면 5.3경기다 한개로 줄어들었다.


하지만 박병호는 엘지트윈스 시절의 박병호는 절대 아니다. 만년 유망주라는 딱지를 떼고 지금은 KBO리그를 호령하는 최고의 타자로 성장하였다. 특히 변화구 투수보다는 빠른 패스트 볼을 더 잘치는 박병호는 일본 리그보다는 메이져리그에 어울리는 타자다.



1991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미네소타 트윈스






Posted by 범이아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