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세연, 고수 -이병훈 감독의 사극 옥중화에 주인공 옥녀에 발탁 


진세연 이병훈 감독의 사극에서 주연을 맡았다.


진세연이 MBC 새드라마 옥중화의 주연을 맡았다고 해서 화제다. MBC  새 드라마 옥중화는 내 딸 금사월이 후속으로 2016년 3월 방송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옥중화는 특히 MBC 사극의 전성시대를 열었던 대장금, 동이, 허준등을 만든 이병훈 감독과 최완규 작가가 의기투합해 함께 만들면서 또다시 사극 열풍을 불어올지 기대가 되는 작품이다.


광고모델로 활동하던 진세연은 괜찮아 아빠딸로 데뷔이후에, 내 딸 꽃님이로 SBS 연기대상에서 뉴 스타상을 수상했다. 그 다음해에 각실탈에서 목단역으로 KBS연기대상에서 여자 신인연기상을 수상했다. 그 이후로 다섯 손가락, 감격시대-투신의 탄생, 닥터 이방인등으로 안방 극장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진세연을 스타로 만들어준 각시탈의 목단.


옥중화에는 여자주인공인 진세연을 비롯해 고수, 박주미, 정준호, 전광렬, 김미숙등이 출연하는걸로 알려져있다. 옥중화는 감옥에서 태어난 주인공 '옥녀'가 조선 변호사제도인 외지부를 배경 삼아 억울한 백성을 위해 노력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알려져있다.




진세연의 각시탈에서 주원과 결혼까지..





인스타그램에서 귀여움을 폭발시키는 진세연.


진세연 화보


귀여운 악동같은 진세연








진세연 인스타그램



Posted by 범이아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