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녘이 오늘은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 아이유 제제 논란에 대한 사과문을 페이스 북에 올렸습니다. 제제는 그런 아이가 아닙니다를 올린지 5일만에 일입니다. 그 동안 어떤일이 일어났을까요? 



11월 5일 네이버 검색어 순위에 아이유제제와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가 올라왔다.




아이유 제제논란은 네이버 실시간 검색순위에 상위 랭킹이 되었습니다. 아이유 제제와 함게 나의 라임 오렌지 나무 역시 실시간 검색어 순위 상단에 랭킹되었습니다. 또한 다향한 사람들이 아이유 제제에 대해서 SNS에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습니다. 누구는 아이유를 탓했고, 누구는 출판사를 탓했습니다. 또한 아이유를 지지한다. 출판사를 지지한다등의 글을 남겼습니다. 


동녘의 페이스북은 더 극적입니다. 좋아요가 10-20 정도에 공유하기는 1-2정도 나오던 동녘의 페이스북은 아이유 제제 논란이 시작되면서 공유가 764개 좋아요는 7169개 댓글은 835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에 댓글을 달면서 논쟁을 한 것까지 따지자면 답글에 100개가 넘는 댓글도 있으니 아무리 못 잡아도 10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린걸로 보여집니다.


10시간전에 올라간 페이스북의 사과문도 공유 75개 좋아요 254개 댓글 222개 맨위에 있는 댓글의 댓글은 100개가 넘어서서 또다시 논쟁중입니다.




그럼 이 사이에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 판매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먼저 알라딘을 찾아가봤습니다. 종합에서 18위를 차지했습니다. 소설 희곡 분야에서 3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예스 24에서는 문학에서 21위를, 소설부분 9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교보문고에서는 더 극적입니다. 오프라인과 인터넷 그리고 이북을 합친 순위인 종합베스트에서는 순위에 없습니다. 하지만 인터넷 순위는 놀랍습니다. 인터넷 종합순위 25위, 소설 부분 6위를 차지했습니다. (교보문고 종합순위 소설분야는 20위까지만 보여주기 때문에 그 이후의 등수를 알수는 없습니다.)








이 순위가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가 항상 이렇게 팔리는건지 순위가 급등한 것인지는 정확하게 알수는 없습니다. 매주 팔리는 판매순위를 볼 수 있으면 좋겠는데, 제가 검색 능력이 떨어지는건지 그것은 못 찾겠습니다. 근데 몇가지 추측할 수 있는 자료는 있습니다. 


알라딘에는 소설/시/희곡 분야 TOP100에 58주라고 써 있습니다. 58주동안 소설/시/희곡분야에 탑 100에 들었다는 이야기입니다. 근데 탑10, 탑 50위라고 써있는 책도 있는걸 보아서는 그 정도 순위까지 들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소설/사/희곡분야에서 50위에서 100위 정도를 한던 책이 3위로 올라선 것 입니다. 종합분야에서는 순위에 없던 책이 18위를 차지했습니다.


교보문고에는 소설 25위 옆에 급상승 27이라는 숫자가 써있습니다. 즉 52위이던 책이 25위로 올라섰다는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인터넷에서 검색순위에 오르락 내리락 하던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는 오프라인 서점에서는 순위에 들지 못했습니다. 이것도 매일 순위가 바뀌니 그 전날은 또 얼마나 올라온건지 알 수 없습니다.


동녘이 책 판매를 위해서 이번 논란을 만들어 낸건지 아닌지는 아무도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번 논란으로 책이 많이 팔린것은 사실 인 것 같습니다.


제가 아는 제제는 그런 아이가 아니였는데...



Posted by 범이아저씨

아이유 제제논란 출판사의 꼰대기질이 슬프다.


아이유가 요즘 참 많은 이슈를 만들고 있습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무단 샘플링 의혹에 이어서, 무한도전 가요제에서 부른 레옹도 표절 논란에 빠졌다. 이번에는 동녘 출판사에서 제제는 그런 아이가 아닙니다. 라고 하면서 아이유 이번 제제 가사에 문제점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가사 중간 부분을 뚝 떼어놓고 


-제제, 어서 나무에 올라와 잎사귀에 입을 맞춰 장난치면 못써 나무를 아프게 하면 못써 

제제, 어서 나무에 올라와 여기서 제일 어린 잎을 가져가

-넌 아주 순진해 그러나 분명 교활하지 어린아이처럼 투명한 듯 해도 어딘가는 더러워 그 안에 무엇이 살고 있는지 알 길이 없어


교활하다고 쓴 부분만을 문제 삼았습니다. 밍기뉴는 제제에게 따뜻한 위로를 주는 존재인데 그 밍기뉴가 제제에게 교활하다고 했다는 부분만을 문제 삼았습니다. 그럼 위에 가사는 왜 가져오신건가요? 저 위에가사는 페이스북 독자들의 창작과 해석에 맡기시기 위해서인가요? 가장 가까운 밍기뉴고 밍기뉴를 나무가 아니라 생각을 하는 사람과 같은 존재로 생각했을때 제제에게 교활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만화중에 캐빈 앤 홉스라는 만화가 있습니다. 홉스는 캐빈의 호랑이 인형입니다. 하지만 캐빈과 홉스 단 둘이 있을때는 홉스는 호랑이 인형이 아니라 캐빈의 가장 친한 친구인 호랑이로 변합니다. 호랑이로 변한 홉스는 캐빈의 엉덩이를 발로 차기도 하고, 캐빈에 대해서 교활하다는 이야기를 하기도 합니다. 그 이야기는 홉스가 한걸수도 있고, 캐빈이 자신을 스스로 그렇게 생각하는 것 일수도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밍기뉴가 제제에 대해 다양한 생각을 하고 이야기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거기다가 동녘 출판사의 페북에서는 제제가 망사스타킹을 하고 핀업걸 자세로 있다고 합니다. 근데 저도 저 그림을 보고 망사스타킹이라고 생각하지도 않았고, 핀업걸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보이는 것은 동녘 출판사의 페이스북 담당자가 저 그림을 자신만의 생각으로 해석한 것은 아닌가요? 오히려 이 부분은 출판사의 노이즈 마케팅이 아닌가 라는 의심이 들기고 합니다.


다양한 창작물을 쏟아내고, 다양한 해석을 받아들여야 하는 출판사가 책을 읽으면 단 한가지로 해석해야 한다고 이야기하는 것 같아 작금의 현실과 오버랩되면서 슬프기까지 합니다.



동녘출판사가 페이스북에 남긴글.


<아이유님. 제제는 그런 아이가 아닙니다>

1. 아이유 인터뷰
"zeze는 소설 속 라임오렌지나무인 밍기뉴의 관점에서 만들었고 제제는 순수하면서 어떤 부분에선 잔인하다.캐릭터만 봤을 때 모순점을 많이 가진 캐릭터다. 그렇기때문에 매력있고 섹시하다고 느꼈다."


2. zeze의 가사
-제제, 어서 나무에 올라와 잎사귀에 입을 맞춰 장난치면 못써 나무를 아프게 하면 못써 
제제, 어서 나무에 올라와 여기서 제일 어린 잎을 가져가
-넌 아주 순진해 그러나 분명 교활하지 어린아이처럼 투명한 듯 해도 어딘가는 더러워 그 안에 무엇이 살고 있는지 알 길이 없어

제제는 다섯살짜리 아이로 가족에게서도 학대를 받고 상처로 가득한 아이입니다.
"왜 아이들은 철들어야만 하나요?"
라는 제제의 말에서 수많은 독자들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런 제제에게 밍기뉴는 따뜻한 위로를 전해주는 유일한 친구이구요. 그런데 밍기뉴 관점에서 만든 노래가 제제는 교활하다?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는 작가의 자전적 소설이기도 합니다. 지금도 상처받고 있을 수많은 제제들을 위로하기 위한 책이기도 하구요. 그런 작가의 의도가 있는 작품을 이렇게 평가하다니요.
물론 창작과 해석의 자유는 있습니다. 그렇지만 학대로 인한 아픔을 가지고 있는 다섯살 제제를 성적대상으로 삼았다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부분입니다. 표현의 자유도 대중들의 공감하에 이뤄지는 것입니다. 제제에다가 망사스타킹을 신기고 핀업걸 자세라뇨...
핀업걸은 굉장히 상업적이고 성적인 요소가 다분합니다.
그리고 제제가 순수하면서도 심한 행동을 많이 하는 이중적 모습을 보이는 것도 결국은 심각한 학대에 따른 반발심과 애정결핍에 따른 것입니다. 선천적으로 형성된 것이 아닌 학대라고 하는 후천적 요인에서 나온 것이죠. 이를 두고 제제를 잔인하고 교활하다고 하는 것은 잘못된 해석이라 생각이 듭니다.





<아이유님. 제제는 그런 아이가 아닙니다>1. 아이유 인터뷰"zeze는 소설 속 라임오렌지나무인 밍기뉴의 관점에서 만들었고 제제는 순수하면서 어떤 부분에선 잔인하다.캐릭터만 봤을 때 모순점을 많이 가진 캐릭터다...

Posted by 동녘 on 2015년 11월 4일 수요일


Posted by 범이아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