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예뻤다 결말 - 황정음이 인스타그램에 남긴 인증샷과 김연아 99도 어록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이 인스타그램에 남긴 인증샷들.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이 중간에 악성곱슬 머리를 매직으로 쫙피고 빨간 머리를 화장술로 가리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하고 싶은 할때 사람이 빛이 나고 예뻐보인다는 교훈 아닌 교훈을 남겼다. 황정음이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그 이야기의 연장선상에서 김연아의 어록을 남겼다. 




💕

@jungeum84님이 게시한 사진님,







김연아가 쓴 99도와 100도의 차이



훈련을하다보면 늘 한계가 온다

근육이 터져 버릴것같은 순가

숨이 턱까지 차오르는 순가

주저앉고 버리고 싶은순간...


이런 순간이 오면 가슴속에서

뭔가가 말을 걸어온다


"그래 이정도면 됐어"

"다음에 하자" "충분해"

하는 속삭임이 들린다


이런 유혹에 문득 포기해버리고 싶을때도 있었다


하지만 이때 포기하면 안한것과 다를바없다


99도까지 열심히 온도를 올려놓아도

마지막 1도를 넘기지못하면

영원히 물은 끓지 않는다고 한다


물을 끊이는 건 마지막 1도

포기하고 싶은 바로 그 1분을 참아내는 것이다

이 순간을 넘어야 그 다음 문이 열린다

그래야 내가 원하는 세상으로 갈 수 있다


때로는 너무 힘들어서

내 기대치를 낮추고싶기도했고

다가온 기회를 모른척 외면하고싶기도했다


하지만 결코 그럴수가 없었다

하겠다고 마음먹은건 꼭 해야하는 완벽주의자 같은 성격탓도 

있었지만 그 차이를 일찍 알아 버렸기 때문이다


99도와 100도의차이


늘 열심히해도 마지막 1도 한계를 버티지못하면 

결과는 확연히 달라진다

아주작은 차이 같지만

그것은 물이 끓느냐 끓지않느냐하는 아주 큰 차이다


열씸히 노력해놓고 마지막순간에 포기해

모든것을 제로로 만들어 버리기는 싫었다

세상에서 가장 힘들고 중요한건

마지막 1분 그 한계의 순간이 아닐까...


어느 순간 나의 경쟁상대는 '나' 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먹고싶은걸 모조리 먹어버리고 싶은나

조금 더 자고 싶은 나

친구들과 자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싶은 나

아무 간섭도 안 받고 놀러다니고 싶은 나

하루라도 연습 좀 안했으면 하는 나


내가 극복하고 이겨냐야 할 대상은

다른 누군가가 아니라

내안에 존재하는 무수한 '나' 였던 것이다


- 김연아


💕

@jungeum84님이 게시한 사진님,








잭슨 김기자랑 북촌 한옥마을에서 팬들과 함께..


황정음 극중 아빠랑..



황정음. 회장님 아들과 함께.



할로윈데이 김혜진분장..ㅋㅋ


Posted by 범이아저씨

그녀는 예뻤다 결말 텐과 회장 아들 정체 밝혀졌다.



그녀는 예뻤다의 2대 미스테리인 텐의 정체와 회장 아들의 정체가 동시에 밝혀졌다.





먼저 밝혀진 회장 아들은 싱겁게 끝났다. 효자손을 항상 들고다니는 김풍호(안세하)였다. 럭셔리한 효자손을 들고 나와서 진성매거진의 부사장이라고 하는데, 그동안 베일에 쌓였던 인물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쉽게 너무 간단하고 허무하게 밝혀지고 말았다.


회장아들의 정체에 놀라는 모스트 직원들


진성매거진 부사장에 오른 안세하



하지만 텐은 무게감이 달랐다. 



전날 최시원은 급한일이 있다면서 황정음을 불러내서 마감이 끝나고 나니 너무 심심하다면서 뷔페에 가서 밥을 같이 먹고 놀이동산에가서 신나게 놀고 나서는 잭슨이 아니라 황정음이 인간적으로 좋다고 고백했다. 그리고 잘 지내라는 의미심장한 인사를 남기고 떠났다. 


다음날 박서준한테 텐에게 인터뷰를 진행하자는 메일이 한통왔다. 박서준은 부랴부랴 인터뷰 하기로 한 호텔을 찾아가자 최시원이 텐이라면서 기다리고 있었다.



텐은 등을 돌린채 박서준을 기다리고 있다.


모스트 부 편집장 지성준입니다. 라는 인사에..


텐은 텐입니다. 라는 짧고 굵은 답변을 내 놓았다.





최시원은 박서준과 황정음이 있는 모습을 보고, 그들의 사랑을 지켜주고, 그가 일하던 모스트도 지키기로 결심하면서 미스테리한 텐이라는 인물을 스스로 공개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백마탄 왕자의모습을 보여주는 최시원이였다.



Posted by 범이아저씨

그녀는 예뻣다 결말 - 황정음 최시원 데이트 장면 포착




그녀는 예뻤다.제작진이 공개한 최시원 황정음 커플의 놀이동산 데이트 사진,


그녀는 예뻤다 드라마에서 황정음은 박서준과 모든 오해를 풀고 서로 그리워하던 어린시절 친구라는 사실을 알게된 이후에 친구가 아닌 연인으로 급속도로 가까워지고 있다. 문제는 아직도 고준희는 박서준을 최시원은 황정음을 좋아하고 있다는 것이다. 고준희는 마음으로만 좋아하면서 끙끙 앓고 있다면, 최시원은 돌직구 고백으로 황정음에게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거기에서 끝나지 않고 팬티 커플은 박서준에게도 황정음을 좋아하고 있다고 고백했었다. 



황정음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황정음-최시원





돌직구 고백을 받은 황정음과 돌직구 고백을 딱 날린 최시원이 연인 데이트의 최고봉이라고 할 수 있는 놀이동산 데이트하는 사진을 그녀는 예뻤다  제작진이 공개했다. 이제 슬슬 결말로 가야하는 상황에서 공개된 황정음과 최시원의 데이트 사진은 드라마는 끝나봐야 결말을 알 수 있다는 암시같은 것일까? 아니면 단순한 우정 데이트인것일까?




촬영도중 해외팬들에게 둘러쌓인 황정음 최시원




엉뚱한 매력의 소유자 최시원. 잭슨(황정음)을 좋아한다.

또한 백마탄 왕자처럼 황정음이 곤란한 상황에 빠지면 나타나서 도와준다.







황정음은 박서준과 최시원중 누구를 선택할까??






Posted by 범이아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