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서울 UFC FIGHT NIGHT 김동현 추성훈 함서희 최두호 벤슨 헨더슨 파이트 머니-대전료 얼마나 받았나?


서울 대회에서 가장 많은 돈을 받은 김동현



격투기의 꿈의 무대로 불리는 UFC가 서울에서 열렸습니다. 그럼 대회에 나왔던 선수들은 얼마나 받았길래? UFC를 꿈의 무대라고 부르는걸까요? 이 대회에서 가장 많이 받은 선수는 김동현입니다. 김동현은 대전료 63,000달러 승리수당 63,000달러 리복 스폰서쉽 15,000달러로 총합 141,000 달러를 받았습니다. 1달러를 1,150원으로 계산하면 약 1억 6000만원 정도입니다. 2등은 메인 경기를 뛴 벤슨 헨더슨입니다. 대전료 51,000달러, 승리수당 51,000달러 리복 스폰서쉽 15,000 달러로 총 117,000달러를 받았습니다. 멋진 TKO승을 거둔 최두호 선수가 3위네요. 최두호는 대전료 12,000달러, 승리수당 12,000달러,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여준 선수로 뽑혀서 50,000달러를 보너스로 받았습니다. 최두호 선수의 대전료의 4배가 넘는 금액입니다. 거기에 리복 스폰서쉽으로 2,500달러를 받아서 총합 76,500 달러를 받았습니다. 그 다음은 함서희 선수입니다. 함서희는 파이트머니 10,000달러,승리수당 10,000달러 오늘의 경기(Fight of the Night) 수당으로 50,000달러, 리복 스폰서쉽으로 2.500달러를 받았습니다.



승리수당에 최고의 퍼포먼스로 보너스 50,000달러를 받은 최두호


아직까지 이름이 안나온 선수가 있죠? 바로 추성훈 선수입니다. 추성훈 선수는 최고의 퍼포먼스를 뽑인 도미니크 스틸이랑 조지마스비달, 그리고 오늘의 경기로 뽑힌 코크니 케이시의 뒤에 있습니다. 파이트머니 50,000달러와 리복 스폰서쉽 5,000달러를 합쳐서 55,000달러를 받았습니다. 추성훈에게 승리한 알베르토 미나는 대전료 12,000달러, 승리수당 12,000달러, 리복 스폰서쉽을 합쳐서 26,500달러를 받았습니다. 김동현에게 패배한 도미닉 워터스는 파이트머니 10,000달러 리복 스폰서쉽 2,500달러를 받아서 총 12,500달러를 받았습니다.


판정에서 패하면서 승리수당 50,000달러를 날린 추성훈


김동현 선수의 위상을 알수있습니다. 김동현은 챔피언을 지냈던 벤슨 헨더슨에 비해서 기본 대전료가 12,000달러가 높습니다. 또한 추성훈보다도 13,000달러가 높습니다. 그리고 리복 스폰서쉽 등급도 높은걸로 보여집니다. 김동현과 벤슨 헨더슨이 리복 스폰서쉽이 15,000달러인것에 반해서 추성훈은 5,000달러입니다. 


오늘의 경기로 뽑혀 보너스 50,000달러를 받은 함서희


아쉬움이 있다면 김동현은 기본 파이트 머니로 60,000달러를 추성훈은 50,000달러를 받는 선수입니다. 근데 김동현의 상대 도미닉 워터스는 파이트머니가 10,000달러, 알베르토 미나는 12,000달러를 받는 선수입니다. UFC의 파이트 머니가 10,000달러로 시작합니다. 그럼 가장 작은 금액을 받으면서 뛰는 초짜 선수라는 이야기고 김동현이나 추성훈의 네임밸류에는 맞지 않는 선수가 아닌가 싶습니다. 벤슨 헨더슨을 상대한 조지 마스비달은 기본 파이트머니 57,000달러를 받는 선수로 챔피언이었던 벤슨 핸더슨보다 높고, 김동현보다 조금 낮습니다. 그만큼 강한 선수라는 이야기입니다.




물론 선수들이 저 금액을 다 수령하는건 아닙니다. 미국에서 세금으로 30%를 떼어갑니다. 세금을 제한 금액에서 10%)정도를 에이전트가 가져가고, 10% 정도를 도장에서 가져갑니다. 30%+7%(세금을 뗀 금액의 10%니까 총 금액의 7%입니다)+7%= 총 44% 정도를 제하고 56% 정도가 선수 몫입니다. 물론 이 계산은 미국 선수냐 외국 선수냐에 따라 세금이 달라지고 에이전시가 있느냐 있으면 어떻게 계약되어있고, 도장하고 계약이 어떻게 되냐에 따라서 다 달라집니다. 그냥 이 계산은 대략적인 금액입니다. 44%가 작은 금액은 아니지만 해외에서 뛰는 프로야구선수나 프로축구선수도 비슷합니다.


출처: http://mma-manifesto.com/ufc-fighter-salary-database/salary-main/ufc-fight-night-henderson-vs-masvidal-fighter-salaries-reebok-attendance-gate.html


UFC  SEOUL FIGHT NIGHT 대전료 정리


김동현 Dong Hyun Kim (Stun Gun):  $141,000 ($63,000 to show, $63,000 win bonus, $15,000 Reebok sponsorship)

벤슨 핸더슨 Benson Henderson: $117,000 ($51,000 to show, $51,000 win bonus, $15,000 Reebok sponsorship)

최두호 Doo Ho Choi : $76,500 ($12,000 to show, $12,000 win bonus, $50,000 Performance of the Night, $2,500 Reebok sponsorship)

함서희 Seo Hee Ha: $72,500 ($10,000 to show, $10,000 win bonus, $50,000 Fight of the Night, $2,500 Reebok sponsorship)

도미니크 스틸 Dominique Steele : $72,500 ($10,000 to show, $10,000 win bonus, $50,000 Performance of the Night, $2,500 Reebok sponsorship)

조지 마스비달 Jorge Masvidal: $67,000 ($57,000 to show, $10,000 Reebok sponsorship)

코크니 케이시 Cortney Casey: $62,500 ($10,000 to show, $50,000 Fight of the Night bonus, $2,500 Reebok sponsorship)

추성훈 Yoshihiro Akiyama: $55,000 ($50,000 to show, $5,000 Reebok sponsorship)

알베르토 미나 Alberto Mina: $26,500 ($12,000 to show, $12,000 win bonus, $2,500 Reebok sponsorship)

프레디 세라노 Fredy Serano: $26,500 ($12,000 to show, $12,000 win bonus, $2,500 Reebok sponsorship)

마르코 벨트란 Marco Beltran: $26,500 ($12,000 to show, $12,000 win bonus, $2,500 Reebok sponsorship)

샘 시실리아 Sam Sicilia: $25,000 ($20,000 to show, $5,000 Reebok sponsorship)

양동이 Dongi Yang: $22,500 ($10,000 to show, $10,000 win bonus, $2,500 Reebok sponsorship)

방태현 Tae Hyun Bang: $22,500 ($10,000 to show, $10,000 win bonus, $2,500 Reebok sponsorship)

제이크 콜리어 Jake Collier: $14,500 ($12,000 to show, $2,500 Reebok sponsorship)

마이크 데라 토레 Mike De La Torre: $14,500 ($12,000 to show, $2,500 Reebok sponsorship)

야오 지쿠이 Yao Zhikui: $14,500 ($12,000 to show, $2,500 Reebok sponsorship)

닝광유 Ning Guangyou: $14,500 ($12,000 to show, $2,500 Reebok sponsorship)

도미닉 워터스 Dominic Waters: $12,500 ($10,000 to show, $2,500 Reebok sponsorship)

남의철 Yui Chul Nam: $12,500 ($10,000 to show, $2,500 Reebok sponsorship)

레오 쿤츠 Leo Kuntz: $12,500 ($10,000 to show, $2,500 Reebok sponsorship)

김동현 Dong Hyun Kim (Maestro): $12,500 ($10,000 to show, $2,500 Reebok sponsorship)


Posted by 범이아저씨


박석민 사자우리에서 NC 다이노서 주라기공원으로 이적하다.







박석민이 대박을 터트리면서 NC 다이노서로 이적했다. NC 다이노서는 박석민과 FA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4년으로 계약금 56억원, 연봉 30억원, 옵션이 10억원으로 최대 96억까지 가능한 금액이다. 


박석민이 최대 96억원을 받기로 계약하면서 이제 우리나라도 곧 100억을 받는 선수가 나올지도 모른다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박석민은 지금까지 삼성 라이온즈의 핫코너인 3루를 맡아서 좋은 수비력과 함께, 공격력을 선보였다. 또한 엉똥한 플레이로 그라운드의 개그맨으로도 활약해왔다. 특히 내야에 뜬볼에 약한 면모를 보이면서 3루쪽에 높이 뜨는 뜬공은 박석민이 유격수에게 양보해왔다. 또한 삼성의 4년 연속 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2015년 135경기에 나와서 타율 3할2푼1리 144안타 26홈런 116타점 90득점 OPS .992로 3루수 중 최고의 성적을 거두었을 뿐만 아니라 개인성적도 최고를 찍은 한해였다. 


Posted by 범이아저씨

UFC 서울 - 추성훈 인터뷰 사진 완전연소했지만 아쉬운 패배.





추성훈이 3라운드에 투혼을 발휘하면서 완전연소시켰다. 서로의 주먹을 주고 받는 난타전의 진수를 보여준 추성훈. 승자의 손을 들어주는 주심은 추성훈이 아닌 알베르토 미나의 손을 들어주었다. 2라운드 막판에 계속되는 파운딩을 맞은 결과다. 하지만 추성훈은 인터뷰 룸에세 광중들의 함성소리가 일어날 수 있게 해주었고, 3라운드에서 투혼을 발휘할 수 있었다면서 경기장을 모든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했습니다.








완전 연소




Posted by 범이아저씨

UFC 서울 김동현, 함서희, 최두호, 방태현, 양동이 SNS 세레모니



태극기를 두르고 입장하기 직전의 김동현



UFC서울에서 활화산처럼 타오른 선수들이 SNS에 승리의 기쁨을 올렸다 최두호, 함서희, 작은 김동현, 김동현이 소속된 팀매드의 수장인 양성훈 관장, 김동현이 입장하기 직전에 찍은 사진. 방태현, 양동이가 속한 코리안탑팀의 하동진 감독, 최두호를 키우고 더 큰 선수가 되라고 선수를 보내준 이창섭 감독등이 본인들의 SNS인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에 승리의 기쁨을 올렸다. 올린 이야기등.. 불꽃같이 타올랐던 선수들의 세레모니를 보자!!








UFC KOREA에 대한 관심! 2016년에도 또 열리도록 멋진 경기하겠습니다. #ufckorea#mediaday#추성훈#김동현

김동현(Donghyun Kim)(@stungunkim)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감사합니다. 태현, 동이 모두 승리했습니다. 오늘 현장에서의 함성소리는 그 어느 곳에서도 느껴보지 못한 함성소리 였습니다. 아니 승리의 메아리였습니다. 대한민국 격투 팬 여러분 여러분들이 진정한 승자라고 생각합니다. 잘 할때는 칭찬해 주시고 못 할때는 따끔하게 지적해 주세요. 아직도 너무 많이 부족합니다.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현장에는 못 오셨어도 여러 곳에서 응원해 주신 KTT 팬 여러분들께도 감사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지난 수 개월동안 훈련 파트너로 고생해 준 주장 김두환 선수를 비롯한 코리안탑팀 선수단에게 수고했다는 말 전합니다. 모두들 편안한 밤 되세요^@^ ☆대한민국MMA = SSEDA!!

Dongjin Ha(@kttopfc_king)님이 게시한 사진님,


역시 늘 언제나 저에게 큰 기쁨과 감동을 안겨주는 멋진 제자입니다. 진짜 실력으로시합장에 있는 모든 관중들과 팬들을 열광 시킬줄 아는 아주 멋진 녀석입니다. 8년전 아마추어 시합을 두번지고 전 재능이 없는가요 라고...

Posted by 이창섭 on 2015년 11월 28일 토요일


Posted by 범이아저씨

UFC 서울에서 승리한 함서희. 경기가 끝난 후에 함서희 선수 얼굴



시합후에 파이팅 포즈를 취해주는 함서희 선수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UFC FIGHT NIGHT SEOUL (UFC 서울)에서 승리를 코트니 케이시에게 판정승을 거둔 함서희는 경기가 끝난 후에 아름다운 밤입니다를 외치면서 승리를 기분을 마음껏 즐겼습니다. 경기가 끝난후에 전사의 얼굴을 어떨까요? 퉁퉁부은 얼굴이지만 아름다운 밤 만큼이나 아름다운 얼굴입니다.



인터뷰하면서도 계속해서 왼쪽 눈두덩이를 아이승하고 있는 함서희 선수



왼쪽눈이 부었지만 그 어떤 얼굴보다 아름다운 얼굴이다.



사진출처 : 무진 

함서희 인터뷰 보러가기 : http://moozine.net/1147


Posted by 범이아저씨

UFC 서울 추성훈 계체량 등근육 폭발 - UFC FIGHT NIGHT SEOUL



UFC서울 대회를 하루 앞두고 올림픽 체조 경기장에서 계체가 진행됐다. 이날 계체의 하일라이트는 추성훈 선수가 가져갔다. 추성훈은 계체 현장에 올라와서는 천천이 뒤로 돌아서 자신의 등근육을 자랑했다. 터져버릴 것 같은 등근육은 남자가 보기에도 멋진 근육이었다. 추성훈이 등근육을 자랑하자 UFC 서울 대회 계체랭을 보러온 UFC 팬들이 한꺼번에 환호를 하면서 추성훈을 연호했다. 추성훈은 그 후 저울에 올라가서 무사히 계체를 통과했다. 멋진 말근육 같은 등근육으로 추사랑의 아빠가 아닌 UFC 파이터의 모습을 아낌없이 보여줬다.



조용히 등장하고 있는 추성훈 이때까지는 그의 파포먼스를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조용히 뒤로 돌아서 멋진 등근육에 힘을 주고 있는 추성훈



터질 것 같은 등 근육히 하나 둘 드러나고 있다.


완성된 추성훈의 등근육... 장난 아니다.


추성훈의 등근육 하나 하나가 살아있다. 




등근육 퍼포먼스를 끝낸 추성훈,, 그냥 있어도 멋지다.



계체대로 올라가는 추성훈 - 맞다 계체량 하러 온 것이다.


계체량 통과를 하고 한 손가락을 들어올리는 추성훈


파이팅 포즈로 추성훈과 엘베르토 미나가 서로를 노려보고 있다.


파이팅 포즈가 끝나고 서로 깍뜻한 악수를 하면서 헤어졌다.


Posted by 범이아저씨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 - 동안 파이터 마크헌트 팬들과 인터뷰 진행하다.


UFC 파이터 마크헌트가 팬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5년 11월 28일 서울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 대회를 하루 앞두고 계체가 이루어졌다. 계체에 앞서서 게스트 파이터인 마크 헌트와 안토니오 호제리오 노게이라, 줄리아나 페나가 한국 팬들과 만나서 지문과 답변을 하는 뜻깊은 자리를 가졌다.


마크헌트는 이 자리에서 언제 챔피언 매치를 할 것 이냐는 팬의 질문에 "아직 갈 길이 멀다. 몇 번 더 싸워야 챔피언전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에 출전하고 싶었으나 경기를 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나는 싸우고 싶었다. 싸우고자 하는 의지가 있었지만 사정상 불발이 됐다. 다음에는 꼭 서울에서 싸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아쉬운 마음을 달랬다.




이날 마크헌트에게 한 팬이 직접보니 TV에서 볼 때와 달리 동안이고, 귀여운 얼굴형이다. 라고 하자 거구의 마크헌트도 웃으면서 ' 당신을 꼭 기억해두겠다'며 손가락으로 팬을 가리켜서 올림픽 체조 경기장이 웃음바다가 되었다. 어떻게 하면 강해지냐는 질문에는 자신의 책을 사서 보면 된다고 하면서 마크 헌트만의 넉살과 예능감도 보여줬다.


마크 헌트의 답을 열심히 적고 있는 통역사




마크헌트가 내 책을 사보면 강해질 수 있어요.라고 하고 있다.




한국에서 동안 파이터가 된 마크헌트.





Posted by 범이아저씨

UFC 서울 계체현장 - 추성훈, 김동현, 함서희 최두호, 양동이, 남의철 모두 계체 통과 




29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UFC 서울 대회를 하루 앞두고 열린 계체는 모든 선수들이 단 한번에 계체를 통과하면서 깔끔하게 마무리 됐다. 작은 김동현으로 시작한 계체는 몇몇 선수들이 팬티까지 벗어 던지면서 계체에 임했지만 단 한 선수도 오버되지 않는 모습을 보이면서 프로 선수들의 멋진 자기 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계체현장에는 UFC 옥타곤 걸인 유승옥, 아리아니 셀레스티, 레드 델라 크루즈가 뒤에서 지켜 보았다. 남자 선수들이 팬티까지 벗을때면 저만치 도망가서 시선을 둘곳을 찾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였다.


계체현장에서 선수들이 계체를 통과할때마다 팬들이 아낌없는 환호를 보내줘서 내일 대회를 더 기대하게 만들었다. 특히 남의철은 상대와 이마를 맞대는 멋진 도발을 보여줬고, 추성훈은 멋진 등 근육을 팬들에게 자랑했다. 벤 헨더슨은 마지막 인터뷰에서 팬들에게 두손으로 하트를 만들어 보이면서 팬들의 환호에 보답했다.




옥타곤걸 유승옥, 아리아니 셀레스티, 레드 델라 크루즈의 입장으로 시작된 계체


UFC 파이트 나이트 계체 결과


-메인 카드

[웰터급] 벤 헨더슨(170파운드/77.11kg) vs 호르헤 마스비달(170파운드/77.11kg)

[웰터급] 김동현(171파운드/77.56kg) vs 도미닉 워터스(171파운드/77.56kg)

[웰터급] 추성훈(170파운드/77.11kg) vs 알베르토 미나(171파운드/77.56kg)

[페더급] 최두호(146파운드/66.22kg) vs 샘 시실리아(146파운드/66.22kg)


-언더 카드

[미들급] 양동이(186파운드/84.36kg) vs 제이크 콜리어(185파운드/83.91kg)

[페더급] 남의철(146파운드/66.22kg) vs 마이크 데 라 토레(146파운드/66.22kg)

[라이트급] 방태현(156파운드/70.76kg)vs 레오 쿤츠(156파운드/70.76kg)

[여성 스트로급] 함서희(115.5파운드/52.38kg) vs 코트니 케이시(116파운드/52.61kg)

[플라이급] 야오 지쿠이 (126파운드/57.15kg) vs 프레디 세라노(125파운드/56.69kg)

[밴텀급] 닝 광유(134파운드/60.78kg) vs 마르코 벨트란(136파운드/61.68kg)

[웰터급] 도미닉 스틸(171파운드/77.56kg) vs. 김동현B(170파운드/77.11kg)




첫 타자로 올라온 김동현이 무사히 계체를 통과했다.


팬티까지 벗어던진 도미닉 스틸이 계체통과 후 환호하고 있다. 



목에 염주를 단채로 계체에 임한 닝광유






함서희가 계체 통과후에 귀여운 하트를 날리고 있다.



계체중에 대화를 나누는 옥타곤 걸들.. 유승옥만 다른 곳을 보고 있다.







멋진 도발을 보여준 남의철



샘 시실리아가 계체 통과후에 목을 그으면서 도발하고 있다.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최두호






추성이 계체 통과후 손가락 하나는 내미는 제스쳐를 보여주고 있다.



김동현의 담담한 계체



펜티까지 벗어던진 벤 헨더슨..


계체후 악수하고 있는 벤 헨슨 과 헤르헤 마스비달 


메인카드인 마스비달이 인터뷰를..


역시 벤 헨더슨도 인터뷰를..


팬들에게 하트를 보내고 있는 벤 헨더슨.. 이렇게 모든 계체가 끝났다.








Posted by 범이아저씨

UFC계체 현장에 올라온 옥타곤 걸 유승옥, 아리아니 셀레스티, 레드 델라 크루즈 보다 뛰어난 몸매 



아리아니 셀레스티, 레드 델라 크루즈보다 키가 큰 유승옥



28일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 대회를 하루 앞두고 선수들의 계체량 체크가 있었습니다. 여기에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 대회 옥타곤 걸로 선발된 유승옥이 레귤러 옥타곤걸인 아리아니 셀레스티, 필리핀 옥타곤 걸 대회 우승자인 레드 델라 크루즈와 함께 계체체크 현장에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두명의 옥타곤 걸보다 큰 키에 압도적인 몸매를 자랑하는 유승옥의 모습은 단연 돋보였습니다.




큰키에 잘록한 허리가 인상적이었던 유승옥


계체하는 선수들 바로뒤에 서있는 유승옥


옥타곤걸들이 시선 둘 곳을 찾지 못하고 있다.




계체가 끝나면 박수로 호응해주고 있다.


최두호 선수도 무사히 계체를 통과했다.







Posted by 범이아저씨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 - 노게이라 팬들과 인터뷰 진행하다





tyle="font-size: 10pt;">마크 헌트와 안토니오 호제리오 노게이라, 줄리아나 페나가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을 하루 앞두고 한국 팬들과 만났다.


UFC는 27일 오후 4시에 열리는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 계체량 행사에 앞서서 팬미팅을 진행했다. 게스트 파이터 마크 헌트와 안토니오 호제리오 노게이라, 줄리아나 페나가 팬들의 질문에 답을했다. 



게스트 파이터 질문과 답에 나선 노게이라는 노게이라는 "한국에 3번이나 왔는데 올 때마다 성원을 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파이팅 정신을 일상생활에서도 가지고 있다면 어떤 꿈을 꾸더라도 이룰 수 있다. 자신을 믿고 항상 파이팅 정신을 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팬들은 경비원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먼저 다가와서 사진을 찍어줘서 감사했다면서 지금까지는 다른 선수의 팬이였지만 오늘 부로 노게이라가 최고라고 치켜주기도 했다.


노게이라에게 그동안 싸운 선수 가운데 기억에 남는 선수를 묻는 질문에는 "2003년 일본에서한 크로캅과의 경기가 기억에 남는다. 초반에는 지고있었지만 포기하지 않아서 역전승을 거뒀다"고 이야기 했다. 특히 노게이라는 옥타곤에 오르는 정신에 대해서  "옥타곤 위에서 싸운다는 것이 신체적인 대결로 보이지만 사실은 정신력 경기다. 본인 자신을 믿고 싸우는 것이 중요하다. 본인 자신을 본인이 못 믿는 순간 무너진다" 라고 팬들에게 이야기했다. 







Posted by 범이아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