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병원앞에 놓여있는 고양이 4마리가 들어있는 박스와 초등학생의 편지



동물병원앞에 버려진 동물이야기는 많이 보았다. 오늘 이야기도 동물병원앞에 놓인 박스와 그안에 들어있는 4마리의 고양이 이야기다. 근데 오늘 이야기는 그동안의 이야기와 조금 다르다. 바로 같이 발견된 편지가 있기 때문이다.







안녕하세요


동물병원 선생님, 저는 초등학교 5학년 어린이 입니다.

어느날 저희집 담밑에서 새끼고양이 우는 소리가 들려서 보았더니 새끼고양이 4마리가 있었어요.


그래서 저는 새끼고양이가 너무 불쌍해서 사료를 주었어요. 4마리는 자료를 엄청 잘 먹었어요. 저와 할머니는 새끼고양이 사료를 사서 정성껏 먹였어요.


오늘이 바로 75일이 되는 날입니다. 너무 귀엽습니다. 


그리고 의사선생님 제 부탁을 좀 들어주세요. 저는 할머니와 둘이 살고 있습니다. 저희가 고양이 4마리를 도저히 키울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선생님께 부탁드리는건데요. 좋은 집에 이 고양이들을 꼭 분양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아직 예방접종도 하지 않았습니다. 원장 선생님 제발 좀 제 부탁을 꼭 좀 들어주세요.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고양이그림) 안녕





그림도 잘 그렸다. 4마리의 아기고양이랑 꼭 닮았다.



출처 : https://www.facebook.com/groups/TATcat/permalink/1520089001349891/ 



Posted by 범이아저씨

한꺼번에 버려진 5마리의 아기 고양이


슬슬 아깽이 대란의 시기가 시작되는 걸까요? 포인핸드에 5마리의 아기 고양이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5형제가 눈도 못 뜬채 버려진 아기들 태여난지 3일 정도 되 보이는 아기들의 사진을 보니 작년에 우리집으로 온 범이가 생각납니다. 범이도 박스에 5마리의 아기 고양이가 버려졌고 그나마 다행이 보호소로 가기전에 저희집과 다른 곳으로 갔는데...(물론 그 이후 소식이 끊겼지만...) 이 아기들은 바로 보호소로 갔네요.


아깽이들은 수유모가 없으면 3시간 마다 사람이 분유를 먹여야 살 수 있는데 보호소에서 3시간 마다 분유 수유가 가능한지 걱정입니다.


포항에서 버려진 7마리 아기고양이













포인핸드에 올라온 고양이들입니다.

여기에 올라온 고양이들은 스마트폰에 포인핸드를 설치하시거나 

http://www.animal.go.kr/portal_rnl/abandonment/protection_list.jsp 

-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사지마세요. 입양하세요.







Posted by 범이아저씨

 

버려진 고양이들 품종묘들 - 샴, 아메리칸 숏헤어, 터키쉬 앙골라 등등


길에는 길냥이들이 삽니다. 길냥이들의 대부분은 코리안 숏헤어, 코숏이라고 불리는 한국산 짧은 털 고양이들입니다. 그래서 길에는 코숏만 산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길에는 수맣은 품종묘들이 살고 있습니다. 샵에서 4-50만원에 사고 파는 고양이들이 아니 100만원 하는 고양이들도 길에 많습니다. 다만 그 아이들은 길에서 적응을 못하고 겁을 잔뜩 먹고 사람이 안 보이는 곳에 깊숙히 숨어있다가 영역동물인 고양이들끼리의 영역싸움에서 밀려나서 점점 열악한 환경으로 숨어 들어갑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짧은 길생을 마감합니다. 그래서 없는 것 처럼 보이는겁니다.


그럼 그럼 풍종묘들은 어디서 오는걸까요? 너무 예쁜 1-2달 된 아기 고양이를 샵에서 돈을 주고 사온 아이들이 점점크면 1살-2살이 됩니다. 그럼 아이들을 중성화해줘야 한고 중성화하지 않으면 집안의 말썽꾸러기, 혹은 골치덩어리로 변합니다. 벽을 긁고, 침대에 오줌을 싸고... 그럼 중성화 수술보다는 고양이는 원래 길에서 사는 동물이니 길로 보내야지라면서 자기합리화를 하면서 유기합니다. 그럼 그 유기된 고양이는 길에서 적응하지 못하고 죽게됩니다.


포인핸드에 올라온 품종묘 길냥이들입니다. 이 아이들이 여기에 올라왔다는 것은 그나마 새로운 가족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생긴거니 불행중 다행입니다. 길에서 아무도 모르게 죽는 무서운 일은 피했으니까요~


포항에서 버려진 7마리 아기고양이






위에 두마리 고양이는 한마리는 수컷, 한마리는 암컷으로 같은 품종입니다. 한집에서 살다가 동시에 버려진 걸로 보여집니다.


아메리칸 숏헤어.. 아기때 이쁜 고양이들은 많은 선택을 받기 때문에 많이 버려지는 고양이입니다.




제주도에서 버려진 고양이

샴 고양이..



이 귀여운 고양이는 버려진지 얼마나 된걸까요? 집에서 살던 아기들은 길로 나오면 금방 상태가 안 좋아집니다. 쉽게 먹이를 구하다가 먹이도 물도 못구하고 여기 저기 쫓겨 다니면 이렇게 됩니다.


박스에 넣어져서 버려진 터키쉬 앙골라.. 차라리 이렇게 버려주세요. 

길에서 발견도 안되고 여기저기 떠돌다가 죽지 않게 이동장에 넣어서 버려주세요. 그래야 아이들이 살 방법이 조금이다도 높아지니까요.



누군가 이 아이들을 거두어줬음 좋겠습니다.


포인핸드에 올라온 고양이들입니다.

여기에 올라온 고양이들은 스마트폰에 포인핸드를 설치하시거나 

http://www.animal.go.kr/portal_rnl/abandonment/protection_list.jsp 

-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사지마세요. 입양하세요.




Posted by 범이아저씨

포항에서 버려진 7마리 아기 고양이 형제들



포항에서 7마리의 아기 고양이 형제들이 버려졌다.

포인핸드에 올라온 설명에 따르면 고양이 주인이 포기를 했다고 하는데...

앞으로 이 7마리 형제들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우리집에 사는 범이도 이렇게 버려진 5마리의 형제중 한마리다....

범이의 형제들은 어디로 갔을까?? http://gilpoto.tistory.com/386 


사진으로 봤을때는 4-50일정도 되는 아기들이다. 이 아가들을 잃은 어미의 심정은 또 어떨까??











누군가 이 아이들을 거두어줬음 좋겠습니다.


포인핸드에 올라온 고양이들입니다.

여기에 올라온 고양이들은 스마트폰에 포인핸드를 설치하시거나 

http://www.animal.go.kr/portal_rnl/abandonment/protection_list.jsp 

-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사지마세요. 입양하세요.

Posted by 범이아저씨

이 사진을 보고 울었습니다.

이 사진은 송아지 집입니다. 




This is not a graphic pic, nor a gorey one,... though one to make you think where your food comes from.... Can you guess...

Posted by Diane Scarazzini on 2014년 3월 24일 월요일



This is not a graphic pic, nor a gorey one,... though one to make you think where your food comes from.... Can you guess what this is?........ this is in Oregon, and each crate has a calf in it, that was taken from their mourning crying mother, one hour after they were born. Their mother had enough time, to clean up the birth, lick and intially bond with them, before they were taken away to live in these boxes, waiting to die in about six weeks. here they will stay unable to move to make their "meat" tender until they become veal steaks...... This breaks my heart, what about you?.. 

 이 사진은 끔찍하거나 잔인한 사진이 아닙니다. 하지만 이사진을 보고 당신의 음식이 어디서 오는지 생각해야 합니다. 이게 뭘까요? 이것은 오리건(미국)에 있습니다. 태여난 지 한시간만에 울부짖는 엄마소와 떨어진 송아지들이 들어있는 곳 입니다. 이 송아지들은 6주안에 도살당합니다. 좀더 부드러운 송아지 스테이크가 되기 위해서 저 박스안에서 움직이지도 못하고 갇혀있습니다. 이 사진이 제 가슴을 찢어지게 합니다. 여러분은 어떤가요?



Posted by 범이아저씨

고화질 4K TV에 당황하는 귀염둥이들


LG가 4K TV의 우수성을 강조하기 위해서 만든 동영상 

개랑 고양이들이 화면에 나타난 고양이, 개, 쥐. 새등에 반응하는 모습이 귀엽다.










Posted by 범이아저씨


포인핸드에 올라온 고양이들입니다.

여기에 올라온 고양이들은 스마트폰에 포인핸드를 설치하시거나 

http://www.animal.go.kr/portal_rnl/abandonment/protection_list.jsp 

-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사지마세요. 입양하세요.


2016년 2월 2주차에 올라온 아이들입니다.

많은 아이들중에 유독 눈에 띄는 아이들입니다.



안산에서 발견된 11키로 냐옹이..

길냥이라면 이렇게 까지 크지는 않았을 것 같은데... 

저 아이랑 함께 사시던 분 어여 가족을 찾아가세요.



7키로도 결코 작은 아이가 아닌데..

위에 아이때문에 니가 기가 죽는구나.. 근데 표정은 니가 더 맛있어..


아가 아가 아가들아 엄마 어디 간거야..ㅜㅜ



헉... 이 예쁜 친칠라를 누가...왜 어여 엄마가 찾아가야 할텐데..


우리 동네네..ㅜㅜ



이외에도 수없이 많은 예쁜 아이들이 있습니다..


사지마세요.. 입양하세요.




Posted by 범이아저씨

저걸 프로필로 쓸 정도로 자랑스러운 일이냐...

오늘밤 내가 널 저렇게 묶어 놓을테닷...

잘때 조심해라..














Posted by 범이아저씨

폭설속에 얼어죽은 고양이를 살려낸 가족





우리나라도 영하 10도를 넘어가는 강추위가 몰려왔던것처럼 미국에서도 강추위가 몰려왔었다. 유타주에는 추위와 함게 폭설이 내렸고, 길냥이 한마리가 길을 잃고 쓰러졌다. 다행히도 길냥이는 브랜든 빙햄의 가족에 의해 발견되었지만 고양이의 심장은 이미 멈췄고, 몸은 차갑게 얼기 시작했다. 하지만 브랜드 빙햄 가족은 포기하지 않았다.




길냥이를 집으로 데리고 간 빙햄 가족은 따뜻한 벽난로 앞으로 길냥이를 데리고 가서 몸을 녹여주는 한편 손가락으로 고양이 심장을 마사지 해주는 CPR을 병행했다. 그리고 브랜든 빙햄가족은 기적을 보았다. 길냥이가 기적적으로 살아난 것이다. 그들은 이 길냥이에게 라자루스라는 이름을 지어줬고, 가족으로 맞이했다. 이제 라자루스는 더이상 길에서 떨일이 사라졌다.



길냥이를 심장마사지 CPR을 하는 브랜드 빙햄가족.




Posted by 범이아저씨

페이스북엔 다양한 유머를 올리면서 도박사이트를 광고하는 계정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많은 유저분들이 그 광고를 고양이나 강아지가 귀엽다거나 내용이 재미있다는 이유로 여기저기로 퍼 나릅니다. 근데 그런 도박 사이트를 광고하는 게시물을 퍼 날라도 되는 걸까요? 전 안된다고 봅니다. 이번에는 얼어버린 호수에서 죽어가는 오리를 구한 남자의 이야기를 유머로 만들어서, 선행을 한 남자를 바보로 만들어버린 아주 나쁜 예의 유머가 있어서 퍼왔습니다. 많은 분들이 이 게시물을 신고해서 이 계정을 없애버렸으면 합니다.


얼음에 갇힌 오리를 구해주는 감동적인 이야기.....✔5년안전 무사고 메이저 놀이터✔󾓝신규 가입시 8000₩ 100% 지급󾓝투표 시 매일 5,000₩ 지급󾠦2만+5천, 3만+1만, 5만+2만󾠦첫충10%...

Posted by 장문배 on 2016년 1월 5일 화요일

https://www.facebook.com/oopa11/posts/1553212681661723?pnref=story <= 이 게시물을 신고해주세요.


장문배가 올린 비어치킨 사진은 http://comterman.tistory.com/418 <= 여기에 있는 사진입니다.


이 게시물에서는 마치 어떤 남자가 호수에서 죽어가는 오리를 구해서 집에와서 요리를 해먹은 것 처럼 포장했습니다. 하지만 구글에서 다양하게 검색을 해봐도 이 남자가 오리 요리를 해먹었다는 내용은 없습니다.



이 게시물의 원본 사진을 구해왔습니다.



추위에 떨고있는 남자와 오리가 있습니다.



이 오리는 얼어버린 호수에 갖혀서 죽을지도 모르는 위기에 빠졌습니다.


어떤 남자가 얼음이 가득한 호수에 들어가서 오리를 구합니다. 자신도 위험에 처할 수 있는데 말입니다.


오리를 육지에 올려놓았지만 오리는 아직 기운을 차리지 못했습니다. 남자도 매우 추워보입니다.



수건으로 오리의 체온을 유지시켜주고 있습니다.


마침내 오리는 기적적으로 기력을 되돌아 오고 있습니다.


오리와 함께 사진을 찍은 이 멋진 남자..


오리는 다시 자신의 생활 터전으로 돌아갔습니다.



Posted by 범이아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