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정역 딜라이트 스퀘어 교보문고 - 누구를 위한 공간인가?



합정역에교보문고가 생겼습니다. 뉴스에 보면 책이 10만권이 있는 서점 복합 쇼핑몰이라고 합니다. 합정역에 있는 교보문고에 가보았습니다. 교보문고는 2개의 공간으로 나누어져 있고, 서점 주변에 다양한 먹거리와 다양한 제품을 파는 곳이 있습니다. 



합정역 딜라이트 스퀘어는  메세나폴리스 맞은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 메세나 폴리스는 2012년 문을 열었지만 종합 쇼핑몰로는 아직도 뭔가 부족한 느낌이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은 아닙니다. 근데 맞은편에 비슷한 느낌의 딜라이트가 생겼을 때 여긴망하겠구나 싶었는데 교보문고 입점이라는 신의 한수로 모든걸 뒤집어 버렸습니다.


합졍역 딜라이트 스퀘어에 새로 생긴 교보문고는 책을 읽기 좋은 공간이 많아서 좋습니다. 책을 보러가서 편안하게 앉아서 책을 읽기 좋은 공간이 많아서 서점이라기 보다는 도서관같고, 도서관이라기 보다는 까페 같은 느낌입니다. 




근데 이게 문제입니다. 교보문고는 누구를 위한 공간일까요? 책과 사람이 만나는 공간으로는 훌륭하지만 넘지말아야 할 선을 넘은 느낌입니다. 


서점은 책을 만나는 곳이고 책을 구입하는 곳입니다. 서점은 출판사로부터 책을 받아서 소비자에게 판매를 하고 거기서 생기는 이익을 출판사와 나눕니다. 서점에서 생기는 파손된 책은 서점이 아니라 출판사가 부담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서점은 책을 소중하게 다룰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하는데 교보문고는 이점이 지켜지지 않고있습니다.


고객들은 편안한 자리에 앉아서 편안하게 책을 보고 있습니다. 근데 책을 산처럼 쌓아놓고 그 옆에는 음료가 있습니다. 음료의 주인이야. 난 음료를 쏟는 부주의한 사람이 아니야 라고 말하지만 제가 보기엔 그렇지 않았습니다. 또한 서점안에 까페가 있고 그 안에서도 구입하지 않은 책을 볼수 있게 해놓았습니다. 역시 위험해 보입니다.


까페에서 음료를 마시면서 책을 보는 사람들..


책상위에 캔 음료와 책이 같이 놓여있습니다.



산처럼 쌓여있는 책앞엔 테이크아웃한 음료가 놓여있습니다.


편안한 좌석들이 많은건 참 좋습니다.






만화책 코너도 있어요..


사고싶었던 스피커들..



관련기사도 있습니다.


http://v.media.daum.net/v/20170315044312413






Posted by 범이아저씨